참여&소통 게시판은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회원분들과의 소통을 위하여 운영되며, 회원분들께 수시로 진행사항 등 필요한 내용을 알려드리겠습니다.
회원 여러분들께서도 좋은 아이디어나 함께 나눌 수 있는 내용들을 언제든지 전개하시면 좋겠습니다.

참여와 소통

유시민 “홍준표가 말한 군사정권이 어떤 때를 말하는 거냐”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3-06 09:36
조회
169
“알릴레오는 되고 홍카콜라는 안 된다”며 선관위의 규제조치에 강력 항의했던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에 대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반론을 제기했다.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고칠레오’를 진행하는 유 이사장은 이날 ‘고칠레오’를 통해 “알릴레오는 다르다”며 정치인의 정치자금 모금활동으로 간주하지 않은 중앙선관위의 판단에 감사를 표했다.

그는 “정치인은 후원회를 통해서만 기부 받을 수 있는데, 현직이 아닌 원외다 보니 참 답답할 것”이라며 “후원회를 구성할 수도, 정치자금을 받을 수도 없는 홍 전 대표가 느끼는 심정을 이해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렇다고 해도 ‘군사정권 때도 이렇게 후안무치한 짓은 하지 않았다’라는 표현은 좀 과하고 핀트를 벗어났다”며 “대체 그가 말하는 군사정권 때는 어떤 때를 말하는 거냐”고 물었다.

유 이사자은 “군사정권 때를, 일반적으로 1961년 5.16 쿠데타 이후 6월 항쟁으로 전두환 정권이 물러난 1987년까지로 본다면, 홍 전 대표는 전두환 정권 때 사법고시 패스하고 검사를 했던 분이다. 군사정권 때는 이런 유투브 방송뿐 아니라 밀실에서도 정부 비판을 할 수 없었다. 그때는 정치도 없었고, 자유로운 선거도 없었으며, 정치 후원금제도 없었고, 유투브도 없었다. 또 유투브에 나와 지금처럼 자기 마음대로 대통령을 두들겨 패는 야당 정치인도 없었잖느냐. 당시 언론과 표현의 자유를 되찾기 위해 투쟁하느라 다치고 추운 감옥에서 살았던 분들에게는 홍 씨의 이런 말이 후안무치하게 보이지 않을까”고 지적했다.

그는 “본인으로서는 물론 부당하고 과도한 규제라 느낄 수 있겠지만, 대통령을 비판하면 반공법으로 잡아넣던 군사독재시절 행위와 비교해 그때보다 더 후안무치하다는 말 자체가 후안무치한 거 아니냐”고 거듭 꼬집었다.

유 이사장은 이어 “유투브 방송에서 아예 슈퍼챗으로 들어오는 후원금은 모두 정치활동이 아닌 방송제작비로 소요된다고 고지하든가, 선관위가 규제하면 법적으로 다투든가, 아니면 수퍼챗을 닫고 대신 조회수를 늘려 광고료 수익으로 충당하든가, 또는 현역 의원들로부터 후원을 받든지 해서 뚫고 나가라”고 홍 전 대표를 위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또 “알릴레오는 노무현 재단의 목적을 이루기 위한 사회공헌활동이고, 저는 재단이사장으로서 이 활동에 재능기부를 하고 있다. 정관상 급여도 없고 차량지원도, 출연료도 받지 않는다. 어떤 금전적 부담도 재단에 주지 않는다. ‘돈 때문에 하는 게 아니라면 다른 정치적 뜻이 있어서겠지’라고 의심하는 부분에 대해, 선관위가 다행히도 저의 이야기를 믿어주고 대법원 판례에 근거해 ‘정치활동을 하지 않는 자’로 간주해주셔서 기쁘다”며 여전히 자신에게 쏟아지는 정치 재개 의혹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쐐기를 박았다.

앞서 홍준표 전 대표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나는 홍카콜라 운영자로부터 단돈 1원도 받지 않는 단순한 출연자에 불과하다”면서 “돈이 수수가 되어야 정치자금 수수혐의를 뒤집어 씌울수 있는데 단돈 1원도 받지 않는 나를 정치자금법 위반 운운하고 있는 것을 보니 벌써 정권 말기 같다”며 개탄했다.

이어 “오늘부터 운영자들이 선관위 협박에 굴복하여 기부금은 동영상 제작에만 사용한다는 자막을 명시하던지 슈퍼쳇을 중단한다“면서 ” 이기붕의 자유당 말기 현상”이라고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