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소통 게시판은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회원분들과의 소통을 위하여 운영되며, 회원분들께 수시로 진행사항 등 필요한 내용을 알려드리겠습니다.
회원 여러분들께서도 좋은 아이디어나 함께 나눌 수 있는 내용들을 언제든지 전개하시면 좋겠습니다.

참여와 소통

[알림] “안철수·이구택, 포스코 비리 배임 혐의 검찰 고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4-27 09:08
조회
1323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등 시민단체들이 포스코 비리 배임 등의 혐의로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와 이구택 전 포스코 회장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바름정의경제연구소, 지식협동조합좋은나라, 항일여성독립운동기념사업회 등은 26일 “오후 5시 서울중앙지검에 안철수 전 이사회 의장과 사외이사진 7명, 이구택 전 회장 등을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0년 안철수 당시 이사회 의장은 성진지오텍 인수를 승인했다”며 “성진지오텍은 2010년 부채비율이 1600%에 달하고 2008년, 2009년 연속 회계법인으로부터 ‘회생 불가’ 판정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부실기업 성진지오텍을 포스코는 3개월 평균 주가보다 최소 30% 이상 비싸게 매입 인수했다는 것이다.

이후 정준양 전 회장과 권오준 전 회장은 성진지오텍에 최소 6,000억원을 투자 증자했으며 정준양 전 회장 임기 말년인 2013년 성진지오텍을 포스코의 우량계열사인 포스코플랜텍에 합병시켰다. 결국 포스코플랜텍은 2016년 3월 30일 상장폐지 됐으며 1100여명의 포스코플랜텍 직원들이 거리로 쫓겨났다고 시민단체들은 주장했다.

안철수 후보는 2005∼2011년 포스코 사외이사를 지냈고, 2010∼2011년 이사회 의장을 맡았다.

또 시민단체들은 “고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이 2011년 4월 지시했던 이구택 당시 포스텍 이사장과 김모 감사, 김모 본부장에 대한 부산저축은행 500억 투자건도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구택 당시 이사장은 부산저축은행이 주주총회를 열어 경영정지를 선언할 것이 충분히 예견되는 상황에서 포스텍 이사회의 동의도 없이 500억원을 부산저축은행에 투자하도록 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안철수 전 의장, 포스코 사외이사, 이구택 전 회장 및 포스텍 이사장이 입힌 국민기업 포스코의 재산상 손실에 대해서도 구상권 청구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민단체는 “정준양 전 회장의 범죄가 가능케 했던 당시 사외이사들에게 우리 사회는 책임을 묻고 있지 않다”며 “그들의 공모, 협조 관계를 밝히는 일은 이제 검찰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또 “불공정한 시대의 부도덕한 경영진과 이사진이 저지른 잘못을 밝히는 것은 시민단체의 중요한 역할”이라며 “국가 기간산업이자 국민 기업인 포스코의 경영진이 반드시 가져야 할 무거운 책임의 의미를 엄정한 수사로 일깨워달라”고 촉구했다.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