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피의자 신분 전환, 檢 ‘직권남용’ 증거 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1-26 10:46
조회
161
[코리아뉴스타임즈]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MBC가 26일 보도했다. 피의자 신분 전환은 검찰이 범죄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증거를 확보했다는 의미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받고 있는 주요 혐의는 크게 세 가지로 ▲BBK 주가조작 ▲다스 관련 의혹, ▲국정원 특수활동비 등이다. 검찰은 이중 다스 관련 이 전 대통령의 직권남용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다스가 김경준씨로부터 140억원을 돌려받는 과정에서 외교공관을 동원했다는 의혹을 수사해왔다. 26일 새벽 전격적으로 이루어진 서울 서초동 영포빌딩과 청계재단 압수수색도 이 전 대통령의 혐의를 확인하기 위한 차원이다. 이 전 대통령이 다스를 위해 청와대와 외교부를 동원한 것이 사실이면 명백한 직권남용에 해당된다는 것이 법조계의 시각이다. 이 전 대통령은 평소 다스와 무관하다고 밝힌데다 사기업의 돈을 받아주기 위해 청와대를 동원한 것 자체가 불법 소지가 큰 때문이다.

‘MB 집사’로 통하는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의 진술도 이 전 대통령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전망이다. 김 전 기획관은 지난 17일 구속 후 MB정부 당시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와 용처 등에 대해 입을 연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의 처남 고 김재정 회장의 부인 권영미 씨도 최근 검찰에 소환돼 다스의 실소유주와 관련한 의미 있는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이 영포빌딩을 압수수색한 것은 이 전 대통령 측근의 제보가 결정적으로 작용했다. 검찰이 압수한 상자에는 청와대를 뜻하는 ‘BH’와 ‘다스’라고 표기돼 있어 주목을 끈다.

송광호 기자 koreanewstimes@kn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