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득, 구급차 타고 검찰 출석…다스 질문에 두 눈 '질끈'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1-26 10:43
조회
207
이상득 구급차-휠체어 타고 출석
2011년 초 억대 특활비 수수 혐의
첫 소환 통보 불응 후 일정 변경돼

【서울=뉴시스】나운채 기자 =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억대 특수활동비 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77) 전 대통령 친형 이상득(83) 전 국회의원이 구급차를 타고 검찰에 출석했다.

이 전 의원은 26일 10시21분께 검찰 청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당초 이 전 의원은 오전 10시부터 조사를 받기로 예정됐었지만 검찰측에 11시에 나와 조사를 받겠다고 통보하고, 조금 이른 시간에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다.

이틀 전부터 건강 문제로 병원에 입원에 있었던 이 전 의원은 들것에 실린 채 구급차에서 내렸다. 거동이 쉽지 않은 듯 보좌관들의 부축을 받은 이 전 의원은 휠체어를 타고 조사실로 향했다.

영하 17도의 한파에 대비해 이 전 의원은 모자와 목도리 코트, 장갑 등으로 온 몸을 동여맸다.

'국정원 특활비 수수를 인정하느냐', '다스는 누구 것이라고 생각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지자 이 전 의원은 두 눈을 질끈 감고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검찰은 이 전 의원을 상대로 억대 특수활동비를 받았는지 여부와 경위, 정황 등을 다각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검찰은 이명박 정부 국정원 특수활동비 흐름을 쫓는 과정에서 지난 2011년 초 이 전 의원이 직접 억대의 특수활동비를 챙긴 정황을 포착했다. 원세훈(67) 전 국정원장의 지시로 당시 새누리당 의원이던 이 전 의원에게 특수활동비가 건네졌다는 것이다.

특히 검찰은 2011년 2월 당시 국정원 직원들이 인도네시아 대통령 특사단이 머물던 숙소에 잠입했다가 발각되는 사태로 인해 원 전 원장의 사퇴 여론이 불거졌던 점에 주목하고 있다.

당시 이 전 의원은 이명박 정부에서 "형님을 통하지 않고선 되는 일이 없다"는 취지인 '만사형통(萬事兄通)'이라는 말이 나돌 정도로 막강한 권력을 자랑한 바 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사퇴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이 전 의원에게 돈을 건넨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이에 검찰은 지난 22일 이 전 의원 여의도 사무실과 성북동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고, 확보한 관련 문건 등에 대해 분석 작업을 벌였다. 지난 23일에는 이 전 의원에게 다음날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

그러나 이 전 의원 측은 당시 불출석 의사를 밝혔다. 주거지 압수수색으로 인한 충격과 건강 문제, 변호인의 일정 등으로 인해 출석이 어렵다는 취지다.

이 전 의원 측은 대신 26일에 소환한다면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검찰도 이를 받아들여 소환 조사 일정을 변경했다.

그러나 이 전 의원은 지난 24일 건강상 문제로 서울 소재 한 종합병원에 입원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소환 조사 일정이 불투명해질 것을 예상했으나, 이 전 의원 측은 "반드시 출석하겠다"라며 불출석 가능성을 일축했고 이날 출석했다.

naun@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