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소환 ‘결정타’, 특활비일까 다스일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1-19 09:23
조회
104
입 여는 측근들…MB 수사 가속

특활비중 10만달러 행방 추궁
‘MB와 다스 인연’ 진술 확보
군 정치개입 관련 원세훈 주목

18일에도 검찰 칼끝은 흔들리지 않았다. 이틀 전 구속된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을 불러 조사하는 등 “정치보복 수사”라는 이명박 전 대통령 쪽의 거센 반발이 무색하게 속도감 있는 수사를 이어갔다. 현재 이 전 대통령 관련 수사는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 외에 다스 실소유주 관련 의혹과 국정원·사이버사령부의 선거·정치개입 의혹 등 세 갈래로 진행 중이다. 특히 특활비 상납과 다스 관련 수사에서 이 전 대통령 최측근들이 잇따라 입을 열면서 수사도 활기를 띠는 모양새다.

등 돌리는 ‘엠비(MB)맨’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국정원 특활비가 누구의 지시로 ‘이명박 청와대’에 전달됐고, 이 돈이 어떻게 사용됐는지를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수사는 이 전 대통령의 턱밑까지 와 있다.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 김희중 전 제1부속실장 등 3명이 특활비를 받은 시기와 목적은 모두 다르지만, 세 사안 모두 이 전 대통령이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다.

검찰은 “2011년 10월 국정원 특활비를 달러로 바꿔 10만달러(1억여원) 정도를 이 전 대통령 쪽에 전달했다”는 취지의 김 전 부속실장 진술을 토대로 최근 김재윤 전 국정홍보비서관을 소환해 조사했다. 당시 이 전 대통령의 미국 순방을 수행한 김 전 비서관을 상대로 이 돈을 누가 어떻게 썼는지 확인하려는 것이다.
김 전 기획관이 국정원으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총 4억원을 상납받은 것과 관련해서도 검찰은 김주성 전 기조실장의 진술을 의미 있게 받아들이고 있다. ‘2008년 2억원이 건너간 뒤 또 상납을 요구하길래, 이 전 대통령을 독대해 문제 될 수 있다고 말했다’는 그의 진술과 이 독대를 주선했던 류우익 전 비서실장의 진술이 일치하기 때문이다.

김진모 전 비서관이 국정원에서 상납받은 5000만원이 민간인 사찰 폭로 공무원의 ‘입막음’용으로 사용된 사실도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됐을 가능성이 있다. 당시 민간인 사찰 사건은 청와대에서도 초미의 관심사였다.

다스가 ‘결정타 될 것’ 전망도

검찰 안팎에서는 특활비보다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 수사가 오히려 이 전 대통령을 옭아맬 ‘결정타’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최근 김성우 전 다스 대표로부터 이 전 대통령 지시로 다스의 전신인 ‘대부기공’을 설립했고, 이후에도 관련 지시를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대표가 2007~2008년 검찰과 특검 조사 때 이 전 대통령과 무관하다는 자신의 진술이 잘못됐다는 점을 인정할 만큼 수사에 협조적인 점도 이 전 대통령에게는 치명타가 될 수 있다. 다스가 비비케이(BBK) 투자금 140억원을 회수하는 과정에서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의혹의 전모가 드러나는 건 시간문제라는 분석도 나온다.

원세훈 ‘입’ 주목

국정원과 군 정치개입 사건에서 주목되는 이는 원세훈 전 원장이다. 지난해 8월 징역 4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원 전 원장은 최근 민간인 사이버외곽팀에 국정원 예산 65억원을 사용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와 김재철 전 <문화방송> 사장과 공모해 공영방송 장악 계획을 세우고 이를 실행한 혐의(국정원법상 직권남용 및 업무방해) 등으로 추가 기소됐다. 이번엔 국정원 특활비 상납 혐의까지 추가될 수 있다. 검찰 출신의 한 변호사는 “원 전 원장이 모든 걸 다 자신이 떠안고 갈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서영지 기자 yj@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