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위 출석한 국세청장, 최순실 은닉재산 의혹 "유관기관과 긴밀 협의"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8-22 16:39
조회
65
기재위 출석한 국세청장, 최순실 은닉재산 의혹 "유관기관과 긴밀 협의"

국정농단 주역으로 재판중인 최순실씨의 소유재산 처분 계획 등을 담은 옥중편지가 공개되면서 최씨의 재산은닉 의혹에 대한 당국의 적극적인 움직임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최씨가 강남 빌딩 매각 수익금 일부를 현금화해 딸 정유라씨에게 전달하려한 정황이 담긴 편지가 보도되면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국세청과 검찰 등이 최씨 은닉재산 의혹 부분을 집중적으로 파헤쳐야 한다는 지적이다.

김현준 국세청장은 이날 최씨 은닉재산 추적과 관련, "자체적으로 뿐 아니라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의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2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씨 옥중편지를 언급, "(최씨의) 의혹 있는 은닉재산을 조사하고 체납액이나 해외도피와 관련해 은닉재산을 추적해서 환수해야는 것 아닌가"라고 질의하자 김 청장은 이같이 답했다.

김 의원이 "최순실씨의 탈세나 체납 사실 중 확인된게 있나"라는 질의에 김 청장은 "그 부분에 대해선 개별적으로 말씀드릴 사안이 아니다"라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김 의원은 "최근 차명으로 보유중인 부동산을 매각, 현금화해서 정유라에 편법 상속 증여 조사하고 있다는 내용의 편지에 대해 아는가"라고 묻자, 김 청장은 "구체적으로는 잘 알지 못하고 대략적 내용만 들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최순실, 정유라 모두 다 피의자"라면서 "강력하게 조사권을 발동해 은닉재산을, 특히 해외로 도피시킨 것들을 끝까지 추적해서 조세정의 구현 차원에서 반드시 형평과세하고, 은닉재산을 환수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김 청장은 "유념해서 잘 하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파이낸셜뉴스 / hjkim01@fnnews.com 김학재 송주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