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등 과거 정권 불법 은닉재산 철저 환수해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8-13 09:03
조회
16
국정농단 핵심인사로 꼽히는 최순실씨 등에 대한 불법 은닉재산 환수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검찰과 국세청, 해외불법재산합동조사단의 수장이 새로 임명됐고,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지명으로 최씨 등의 불법 은닉 의혹 재산들에 대한 환수가 제대로 이뤄질 계기가 됐다는 것이다.

최근 본지 보도를 통해 최씨가 딸 정유라씨에게 현금 수십억원을 넘기려 했던 옥중편지가 공개되는 등 불법재산 은닉 의혹을 집중적으로 파헤칠 동기 부여가 충분하다는 점에서 여권과 시민단체가 한 목소리를 내고있다.

12일 국내외 부정 축재 재산을 몰수를 위해 사회 각계 시민들이 모여 결성된 시민단체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는 국회 정론관에서 이같은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본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 김현준 국세청장, 예세민 해외불법재산합동조사단장을 임명했고 이번 개각으로 조국 전 민정수석을 법무부장관에 내정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실질적인 사정기관 1기가 이제야 제대로 출범했다"고 평했다.

이어 사정당국을 향해 "적극적인 불법 은닉재산 환수를 촉구한다"며 "최순실 일가의 국내외 불법 은닉재산, 박정희 정권 가·차명 부동산 의혹 4조원대 강남 땅 등에 대한 철저한 추적과 수사, 환수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본부는 최순실씨 재산과 관련, "구속돼 재판을 받는 와중에도 정씨에게 옥중편지에서 30억~50억원을 현금으로 조용히 잘 숨겨두라고 했다"며 "하남시 소재 부동산, 평창군 소재 부동산 등 소유 재산을 매각해 은닉하는 행태를 보여 국민들이 크게 분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본부 측은 "검찰 국세청 등 6개 정보 사정기관이 나섰음에도 아무런 성과 없다는게 국민들의 평가"라면서 "이는 문 대통령도 잘 알고 계시리라 생각한다"고 우회 비판했다.

"그동안 당국에 우리가 확보한 여러 정보를 제시하면서 (불법은닉 재산이) 있으면 있다, 없으면 없다, 옮겨졌다 등등이라도 알려달라 했지만 돌아온 답변은 '정보부존재, 비공개' 였다"며 "지금 이 때가 국민이 염원하는 잘못된 과거를 바로잡고 불법은닉 재산들을 다 밝히고 회수하고 처벌할 때"라고 촉구했다.

최씨 재산을 집중적으로 추적했던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지금까지 (당국이)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한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며 "이번에 바뀐 국세청과 검찰총장, 그리고 법무부장관은 대통령이 지시한 불법 해외은닉재산을 열심히 찾아 국민에게 돌려주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당부했다.

특히 조국 후보자를 향해 "최순실 재산 몰수법에 대한 소신을 굽히지 말라"며 "국정농단의 뿌리인 최순실 재산을 몰수해 적폐 청산을 마무리하는 장관으로 역사에 남길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뉴스 / 김학재 기자 hjkim01@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