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의 다스, 막대한 손실 결국 유상증자...대주주 바뀌나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5-01 09:18
조회
18
다스, 25일 임시 주총 열어
기존 주식의 30% 증자 예정
해외투자 손실로 당기순손실 늘어 자금난
기재부 "유상증자 반대할 것"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소유 여부로 홍역을 앓았던 자동차 부품 업체 ‘다스’가 유상증자에 나선다. 소유주 문제가 불거진 후 막대한 손실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운영자금을 마련해 회사를 정비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제3자배정 유증을 통해 수백억원대 자금이 투입되고 이 전 대통령의 친인척이 아닌 새로운 주주가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2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다스는 25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발행주식 수 한도를 늘리는 정관 변경을 의결할 예정이다. 현재 다스는 정관상 발행주식의 총수가 40만주인데 이를 더 늘려 자금조달을 위한 운신의 폭을 확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다스의 발행주식 수는 29만5,400주이며 다스 이사회는 30% 늘어난 약 9만주가량을 증자할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다스가 유증을 통해 대규모 신규 자금을 수혈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다스의 주당 액면가는 1만원이지만 발행가는 이사회 결정에 따라 증액될 것으로 전망된다. IB 업계의 한 관계자는 “발행가에 따라 약 200억원 전후의 비용을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다스는 실소유주 논란 등으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지난해 영업이익을 내며 흑자 전환했다. 다스의 지난해 매출액은 7,852억원으로 전년 대비 7.6% 늘고 영업익은 75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494억원에 달하는 지분법 손실로 454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지분법 손실 내역을 뜯어보면 다스노스아메리카 지분을 121억원에 취득했는데 지분법 손실 73억원 등 82억원을 손실 처리해 장부에는 39억원만 남게됐다. 다스체코리퍼블릭 역시 124억원을 취득했지만 거의 손실 처리해 장부에는 1,628만원만 남았다. 중국 사업장으로 보이는 절강대세만가기차좌의(유)도 198억원 중 170억원가량이 평가 손실로 나왔다.

특이한 점은 매년 이런 방식으로 다스의 해외법인 투자금이 손실 처리되고 있다는 점이다. 2017년에도 다스체코리퍼블릭에 76억원이 투입됐지만 전액 손실 처리됐는지 장부가액으로는 잡히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다스가 영업익을 내고 있지만 알 수 없는 이유로 막대한 지분법 손실이 나고 있다고 보고 있다. 또 이로 인해 단기차입금이 급증하고 현금 흐름이 악화해 운영자금 마련을 위해 유증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다스의 지난해 단기차입금은 460억원으로 전년(339억원) 대비 35.6% 늘었다. 이에 따라 이자 비용도 38억원으로 46.2%나 급증했다.

이에 따라 다스의 주요 주주인 기획재정부가 지분 평가 손실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기재부는 다스 지분 19.91%를 보유한 3대 주주다. 2011년 다스 지분을 물납으로 받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다스가 대규모 유증에 나설 경우 지분율은 낮아지고 주요 주주에서 제외될 수도 있다. 기재부의 한 관계자는 “다스가 유상증자를 하면 기존 주주는 손실을 보기 때문에 주총에서 증자계획에 반대할 것”이라며 “증자 결정이 이뤄지더라도 증자에는 참여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경제 / 강도원·서일범기자 theone@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