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1.5% “전두환 ‘국립묘지 안장’, 법 바꿔서라도 막아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1-07 12:33
조회
50
특별사면 되면서 국립묘지 안장이 가능해진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이 “법을 개정해서라도 막아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4일 전국 성인 50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에 따르면, 응답자 중 61.5%가 사망 시에 전 전 대통령을 국립묘지 안장하는 것에 대해 ‘법 개정을 해서라도 안장을 막아야 한다’고 답했다.

이미 ‘특별사면이 됐으므로 국립묘지 안장을 허용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26.8%에 그쳤다. 11.7%는 ‘모르겠다’고 응답하거나 답을 하지 않았다.

이념성향 별로 구분한 결과 진보(반대 78.7%, 찬성 12.8%) 및 중도(반대 64.2%, 찬성 28.0%)에서 국립묘지 안장 반대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또 보수층에서조차 반대 44.2%, 찬성 44.5%로 반대 의견 비중이 적이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

지지정당 별로는 정의당 지지층이 반대 89.6%(찬성 6.85)로 가장 높았으며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반대 의견은 84.4%(찬성 8.85)였다. 바른미래당 역시 63.0%가 반대한다고 밝혀 찬성(26.0%) 의견 비중을 크게 앞질렀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56.9%가 찬성한다고 밝혀 반대 의견(27.4%)보다 2배 가량 많았다.

지역 별로는 호남에서 반대 80.3%, 찬성 9.8%의 결과가 나와 반대 여론이 가장 높았으며 대구 경북은 반대가 49.7%, 찬성이 36.3%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원일 기자 callme11@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