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근 의원, 국민연금공단의 포스코에 집중 투자는 맥쿼리증권 출신 이지형 때문?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0-29 11:04
조회
26
국민연금공단, ‘포스코 투자’ 왜 어디까지 얼마나 했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신동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인천 서구을)은 국민연금공단과 포스코의 관계를 자세히 살펴본 결과, 지분증가 외에도 2009년 11월 포스코파워 설비투자 3800억원, 2009년 12월 사모펀드를 통한 포스코파워 투자 1800억원, 2011년 3월 브라질 희소금속 업체 지분인수 4000억원, 2011년 12월 포스코 자원개발 및 기업인수 참여 펀드 1조원 등 막대한 투자가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도대체 왜 이 같은 투자들이 2009년부터 2011년 사이에 집중적으로 이루어졌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또한 신 의원은 “개별기업 포스코의 주식만 유독, 특별히 많이 사주고 주가를 떠받쳐 주는 것을 보건복지부장관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국민기업 포스코가 중요하기 때문이라 변명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그러나 왜 이렇게 직·간접 투자를 포스코에 집중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그리고 포스코의 자원개발사업에 막대한 국민재산을 쏟아 부어 준 것은 뭐라 설명할 것인지 궁금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국민연금공단과 포스코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며 ‘맥쿼리’라는 외국계 금융사와 ‘이큐파트너스’란 회사가 확인됐는데, 바로 이지형이란 인물을 주목하게 되었다”고 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의원의 장남인데, 맥쿼리 증권 출신이다. 국민연금공단이 투자한 펀드에 이지형과 관련된 인물들과 회사들이 계속 등장한다.”며 “그 중심에 맥쿼리라는 외국계 금융사가 있다.

맥쿼리 증권, 맥쿼리 자산운용, IMM 인베스트먼트 등인데, 이큐파트너스가 조성한 1조원짜리 펀드에 포스코가 5천억원, 국민연금이 4천억원을 투자했고, 사업 경영은 포스코가 맡기로 한 자원 외교 프로젝트가 있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다시 한 번 “도대체 왜 국민연금공단이 포스코에 이처럼 집중적으로 계속해서 투자를 하게 된 것인지, 2009년 이후 이뤄진 이 같은 투자와 국민연금공단의 손익은 어떻게 되는 것인지 반드시 조사해서 파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국민연금공단은 포스코에 대한 적대적 인수합병의 위험을 부각시키며 포스코 지분을 지난 10년 이상 지속적으로 확대했다. 하지만 포스코는 인수합병 방어를 위해 보유하던 국민은행, 우리은행, 신일보제철 등의 상호 우호지분을 모조리 팔아 치웠다”며 “현금성 자산과 유보된 이익 잉여금 등을 이용해 스스로 방어에 나설 수 있음에도 국민연금이 나섰고 포스코의 경영은 부실해졌다.

국민연금이 포스코의 지분을 대량으로 매입해 주었기 때문에 포스코는 자체 자금을 엉뚱한 곳에 쏟아 부을 수 있게 된 것이다”라고 밝혔다.

“2007년에 76만5천원이던 포스코 주가는 11년이 지난 지금 한 주당 50만원 이상 하락하고 있다. 분명한 의도를 가진 것으로 보이는 국민연금의 포스코 지분 확대는 부인할 수 없는 특혜이며 권력이 개입한 부정한 행위라는 합리적 의혹을 받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국민연금공단이 2010년 내부규정을 개정해서 ‘개발 탐사 광구에 대한 투자’를 가능하게 변경한 사실이 있다”며 “왜 갑자기 내부규정을 개정하면서까지 기금운영 방식에 고(高) 위험군을 포함한 것인지, 이것이 MB 자원외교와 관계가 있는 것인지 조사해서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신 의원은 2007년부터 현재까지 수많은 자료와 데이터, 보도자료들을 통해 일일이 확인한 사실과 내용들에 근거해 국민연금공단과 포스코에 관련된 합리적인 의혹이 헤아릴 수 없이 생겼다.

643조원에 이르는 막대한 국민 재산을 운영하고 있는 복지부장관, 이사장, 기금운용본부장은 국민연금을 ‘국민봉금’, 국민연금공단의 투자를 ‘깜깜이’, ‘짬짜미’ 투자라 부르는 이유에 대해 깊이 생각해 봐야 한다”며 “이러한 총체적 부실이 의심되는 상황에서, 의혹을 해소하는 차원에서라도 우선 복지부 자체 특별감사 또는 감사원 감사을 통해 본 의원이 국민연금공단과 관련해 제기한 의혹들을 국민과 국회에 소상히 밝혀야 된다”고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이익준 기자 lee@icouncil.kr / 의회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