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와 광물공사 4화 : '우라늄에서 4대강으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9-20 09:57
조회
41
* 동영상 메뉴에서 방송을 보실 수 있습니다.

2009년 광물공사 우라늄 사업 동업자,
4대강 사업에서도 700억 원대 수주

2009년 한국광물자원공사(이하 광물공사)와 공동으로 아프리카 니제르 우라늄 사업에 참여했던 민간기업이 이후 4대강 사업에도 참여, 700억 원대 공사를 수주한 사실이 뉴스타파 취재결과 확인됐다. 원래 IT분야 벤처기업이었던 이 회사는 이명박 정부 출범 직후 자원개발 기업으로 변신해 우라늄 사업을 추진했고 이후 4대강 사업에도 뛰어든 것으로 드러났다.

뉴스타파는 최근 광물공사의 내부 감사보고서, 2013년 작성된 백서 ‘반성과 과제’ 등을 통해, 2009년 광물공사가 아프리카 니제르에서 사들인 우라늄 광산 지분이 니제르 대통령이 중국업체에서 받은 뇌물이었다는 사실을 확인, 보도한 바 있다. 혈세 170억 원을 들여 남의 나라 대통령이 받은 뇌물을 사들인 희대의 사건임이 10년만에 확인된 것이다. 감사보고서를 작성한 김홍규 전 광물공사 감사도 “왜 그런 사업이 벌어졌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럼 광물공사는 어떻게 이 우라늄 지분을 사들이게 된 걸까.

취재진은 이 궁금증을 풀기 위해 이 사업이 처음 알려진 2008년과 그 이후 상황을 추적했다. 그 과정에서 광물공사에 이 사업을 제안하고 공동사업자로 나선 한 민간기업의 존재가 확인됐다. 당시 코스닥 상장사로 IT전문업체였던 휴람알앤씨였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 회사는 니제르 우라늄 광산 개발권을 가지고 있는 중국기업과 MOU를 맺은 뒤, 광물공사와 공동으로 현지조사를 시작했다.

그런데 취재도중 흥미로운 사실이 확인됐다. 자원개발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던 이 회사가 이명박 정부 출범 직후 자원개발에 뛰어든 사실이 확인된 것.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의료 관련 사업을 진행하던 휴람알앤씨는 2008년 6월 자원개발 사업을 사업목적에 포함시켰고 이후 기업인수 합병 등의 과정을 거친 뒤 니제르 우라늄 사업 등 몇 건의 해외자원개발 사업에 참여했다.

자원개발사업에 뛰어든 뒤 이 회사의 주가는 폭등했다. 사업이 구체적으로 진행되지도 않았지만, 주 당 200원 대(2008년 10월경)에 불과했던 주가는 두 달만에 1800원 대까지 치솟았다. 그리고 광물공사가 니제르 우라늄 지분 인수 계약을 맺기 직전 다시 폭락했다. 전형적인 주가조작 패턴이었다.

이명박 정부 출범 직후 자원개발사업에 뛰어들어
200원 대에서 두 달만에 1800원 대로 주가 폭등

이상한 점은 이 뿐만이 아니었다.

광물공사에 니제르 우라늄 사업을 중개했던 이 회사는 자원개발 소식을 알리고 얼마 뒤 이명박 정부 최대 국책사업인 4대강 사업에도 진출해 여러 건의 공사를 따냈다. 수주 금액은 확인된 것만 700억 원이 넘었다. 4대강 사업 수혜주로 알려지면서 이 회사의 주가는 또 다시 출렁거렸다.

지금은 이름이 바뀐 이 회사의 홈페이지에는 그 동안의 사업실적이 공개돼 있다. 그런데 이명박 정부가 들어선 뒤 눈에 띄게 늘어난 실적이 확인된다. 2006~7년에 2~7건에 불과했던 공사 수주 건수는 2009년엔 14건, 2011년엔 13건 등으로 2배 이상 늘었다. 이 중 4대강 사업 관련 공사가 여러 건이었다. IT 벤처기업에 불과했던 기업이 어떻게 이명박 정부의 국책사업에 맞춰 자원개발-4대강 사업에 모두 참여할 수 있었는지, 궁금증이 커지는 대목이다.

IT회사에서 자원개발 기업으로,
‘뇌물 우라늄’ 사업 후엔 4대강 수혜주로 변신

이명박 정권 시절, 주식시장은 정권이 벌인 대형국책사업의 여파로 요동쳤다. 각종 테마주가 유행했고 곳곳에서 정치권과의 유착의혹이 제기됐다. 자원개발과 4대강 사업은 그 중심에 있었다. 4대강 사업에서는 동지상고 출신 기업인들이 대거 등장, 담합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됐고, 자원외교는 정치권과의 유착, 주가조작 등의 문제로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이명박 정권에서 왕차관으로 불린 박영준 등이 개입한 것으로 알려졌던 CNK 다이아몬드 사건이 대표적인 경우다. 그때마다 애꿎은 소액투자자, 국민들은 큰 피해를 입었다.

혹시 니제르 우라늄 사업도 비슷한 경우는 아니었을까.

뉴스타파는 지금은 건설사로 변신한 광물공사의 ‘뇌물우라늄’ 사업 동업자를 찾아가 질의서를 건네고 정식인터뷰를 요청했다. 자원개발에 이어 4대강 사업까지 참여하게 된 경위, 그 과정에서 혹시 누군가의 도움을 받았는지 등을 묻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아무런 답도 들을 수 없었다.

취재 한상진
연출 박경현 신동윤
촬영 최형석 정형민 신영철
편집 정지성
CG 정동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