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판다①] MB 자원외교 1호 사업, '1조3천억' 투자하고 빈손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8-27 10:23
조회
76
<앵커>

저희 탐사보도 팀에 끝까지 판다, 오늘(26일)부터는 이명박 정부 자원외교 1호 사업인 이라크 쿠르드 유전사업을 파보겠습니다. 석유공사가 이 사업에 무려 1조 3천억 원을 투자했습니다. 10년으로 정해졌던 사업 기간이 이번 달로 끝나는데 이 큰돈을 고스란히 날리게 됐습니다.

먼저 장훈경 기자입니다.

<기자>

이라크 북부 쿠르드 카밧의 화력 발전소입니다.

이달 말 완공 예정으로 현재 시운전 중입니다. 한국석유공사가 비용을 대 지었고 소유권은 쿠르드 자치정부에 있습니다.

석유공사가 공사비를 떠맡는 대신 쿠르드 내 탐사광구 8곳의 지분을 받아 원유를 뽑아 간다는 계약에 따른 겁니다.

지난 2008년 2월,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으로 쿠르드 자치정부 총리를 만나 추진해 MB 자원외교 1호 사업으로 불립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 : (쿠르드 지역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석유 자원이 많은 지역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계속해서 유전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석유공사는 같은 해 11월 쿠르드 자치정부와 정식 계약을 맺고 사회간접자본 건설비와 광구 탐사비용으로 1조 3천억 원을 투자했습니다.

투자가 완료된 지금 성적표를 따져봤습니다.

석유공사가 투자한 탐사광구 8곳 중 4곳은 석유가 나오지 않아서 실패했습니다.

하울러 광구에서만 석유를 생산 중인데 여기서 석유공사 몫으로 돌아온 건 지금까지 6백만 달러, 67억 원뿐이었습니다.

생산한 원유는 한 방울도 한국으로 가져오지 못했습니다.

이라크 중앙정부가 법적 통제권을 주장하며 쿠르드 자치정부의 석유 수출을 막기 때문입니다.

[이라크 파견 건설사 직원 : 이라크가 반대하는 상황에서는 그러니까 이제 (쿠르드에) 파이프관이 있지 않습니까, 송유관. (이라크가) 이걸 잠그면 아예 그냥 유출할 수가 없어요.]

석유공사는 탐사광구에서 원유가 적게 나오면 쿠르드 정부로부터 석유가 나오는 생산광구의 지분을 넘겨받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보장받은 원유는 3천480만 배럴, 일종의 약속어음인 셈입니다.

그런데 계약 10년이 지났고 발전소와 변전소를 완공해 약속한 투자는 모두 끝났지만 석유공사는 보장 원유를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원유를 받아 공사비를 충당할 수 있다고 계약 전에 이사회에 보고했던 석유공사 간부는 이제는 이렇게 말합니다.

[김 모 씨/前 석유공사 임원 : 가능성은 그때는 이제 상당히 좋은 광구였다니까요, 가능성이. 넓으니까 많이 나오고. 그게 옹호는 아니죠.]

석유공사는 보장원유 3,480만 배럴을 자산으로 잡아놓고 있어 받지 못하면 손실 처리해야 합니다.

출처 : SBS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