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취재] 포스코 최정우號, 순탄치 않는 까닭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7-23 15:03
조회
34
포스코, 비리 개입 의혹...맞고소 등 법적대응 예고

[뉴스엔뷰] 재계의 시선이 최정우 포스코 회장 내정자로 향하고 있다.

정의당 추혜선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국정농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는 최정우 후보’ 사진을 보여주며 최정우 포스코 회장 후보 검찰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포스코는 27일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포스코센터에서 임시주총을 개최한다. 재계는 큰 이변이 없는 한 최 내정자가 회장에 선임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최 내정자의 출발은 시작부터 순탄치 않다. 차기 회장 선임을 앞두고 금속노조와 포스코 사내하청 노동자들이 직접고용을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포스코에 따르면 금속노조 포스코사내하청지회는 19일 포스코 주주총회 투쟁을 비롯해 신임 회장 취임 100일까지 직접고용 여론화 투쟁 의지를 밝혔다.

포스코에는 현재 1만8000여 명이 비정규직으로 일하고 있으며 이중 올해에만 13명이 목숨을 잃어 큰 파문이 일었다. 노조 측은 반복적인 위험의 외주화로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목숨을 잃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시민단체, 비리 개입 의혹 제기...포스코, 맞고소 여부 주목

이에 앞서 9일엔 정의당 추혜선 의원과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등 7개 시민단체가 최 내정자를 배임과 횡령 방조, 직무유기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이 최 내정자에 대해 제기한 혐의는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의 베트남 비자금 44억 원 조성 및 횡령의 방조 ▲전정도 성진지오텍 사장 662억 원 횡령의 방조 배임 ▲2011년 포스코 호주 철광산 로이힐 투자의 방조 배임 법률위반 등이다.

이에 대해 포스코는 최 내정자의 회장 지위가 확정되는 주주총회 결의 이후에 이들에 대한 맞고소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한편, <뉴스엔뷰>는 포스코 측에 입장을 듣고자 통화를 시도했으나 주총 날짜만 확인해줄 뿐 연락이 닿지 않았다.

이동림 기자 / 뉴스엔뷰(http://www.abck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