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경찰에 시민단체의 최정우 '포스코 비리' 고발사건 맡겨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7-19 10:02
조회
47
시민단체의 최정우 포스코 회장 고발 사건을 경찰이 맡아 조사한다.

서울동부지검은 포스코 바로세우기 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가 최근 최 내정자를 횡령 방조, 배임, 직무유기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사건을 서울 송파경찰서에 내려보내 조사하도록 했다고 18일 밝혔다.

시민연대는 검찰 고발에 앞서 9일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함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 내정자가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의 비자금 조성과 횡령, 전정도 성진지오텍 사장의 횡령 등을 방조하고 2011년 포스코의 호주 철광산 로이힐 투자를 방조했다고 주장했다.

또 최 내정자가 포스코그룹 감사실장을 맡고 있을 때 산토스와 영국 페이퍼컴퍼니인 EPC의 고가매입을 방조했고 포스코그룹 가치경영센터장 시절에는 산토스와 EPC의 분식회계를 시행하고 헐값 매각을 진행했다고 시민연대는 덧붙였다.

포스코는 당시 이런 의혹을 완강하게 부인하면서 시민연대를 겨냥해 “최 내정자는 물론 포스코그룹 모두를 음해하고 모독했으므로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해 발본색원하겠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시민연대 관계자들을 무고죄 등으로 서울동부지검에 고발했다.

최 내정자는 6월 말 포스코 회장 후보에 선임됐다. 7월27일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에서 주주와 이사진들로부터 승인을 받으면 포스코 회장에 공식 취임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