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권오준 前회장 비리 덮을 사람 골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6-26 16:51
조회
43
민주, 포스코회장 인선에 잇따라 문제 제기
시민단체 고발로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 예정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지난 25일 포스코 차기 회장 후보로 최정우 포스코켐텍 사장이 내정된 것에 대해 “권오준 전 포스코 회장 비리를 덮어줄 사람을 고른 것 아니겠느냐”며 인선 과정의 의혹을 다시한번 도마 위에 올렸다. 그간 여당 내부에선 차기 포스코 회장 인선과 선출 방식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잇따르바 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포스코 최고경영자(CEO) 선출 과정이 투명하고 제도화돼야 한다"며 "포스코 구성원들이 직접 회장을 뽑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19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도 “소위 ‘카운슬’이라는 몇몇 사람들이 밀실에서 (회장 선임에) 영향력을 미친다는 의혹이 많다”고 했다. 이에 앞서 20일엔 친문(친문재인) 그룹 권칠승 원내부대표가 국회 정론관을 찾아 “부실 경영에 직접적 책임이 있는 사외이사들이 혁신 주체를 선출하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했다. 정부 지분이 없는 포스코 특성상 더이상 청와대나 정부가 포스코 인사에 개입할 수 없지만 그렇다고 전 회장의 영향력에 있는 사람들이 차기 회장을 뽑는 것은 부당하다는 인식이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재계와 정치권에선 민주당의 잇따른 비판을 두고 “여권이 회장으로 점 찍어둔 인사를 밀기위한 발언 아닌가” “신임 회장에 대한 군기잡기 아니겠냐”는 얘기가 나온다.

포스코 회장 인선 작업을 주도하는 '최고경영자 승계 카운슬'이 운영 과정에서 드러난 절차적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적지않다. 포스코가 논란을 자초했다는 시각도 있다. 여권이 인선에 개입하지 않는 것을 틈타 포스코 주변 인사들이 ‘여권의 의중'이나 '고위층의 뜻'을 내세워 호가호위 하려는 인사들도 있다는 말이 나온다.

포스코는 지난 4월18일 권오준 회장이 사임의사를 밝힌뒤 '최고경영자 승계카운슬'을 구성, 8차례 회의를 하면서 1차 후보군을 21명으로 줄였다. 지난 22일에는 최정우,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오인환 포스코 사장(철강부문장).장인화 포스코 사장, 김진일 전 사장으로 줄인데 이어 최 사장과 장인화 사장으로 압축했다. 이어 23일 최 사장을 최종 후보로 낙점했다.

한편 승계카운슬은 시민단체의 고발로 서울중앙지검의 수사를 앞두고 있다. 지난 18일 ‘포스코 바로세우기 시민연대’는 포스코 승계카운슬 사외이사들을 배임 및 공모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 승계카운슬이 포스코 회장 인선을 투명하지 않게 진행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 단체는 이와 더불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포스코 회장 경영권 승계절차 중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 승계카운슬에 대한 고발은 특수수사 및 첨단수사를 담당하는 서울중앙지검 3차장 산하에 배당됐다.

[시사뉴스 기동취재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