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회장 선임 과정에 부실 책임자는 제외해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5-15 09:33
조회
109
포스코 차기 회장 선임 과정에서 과거 부실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은 제외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포스코 바로세우기 시민연대'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 새로운 회장을 선출하는 과정에 과거 포스코 경영진 등이 개입하지 않을 것을 촉구했다.

안 의원은 “2018년 들어 남북 평화의 길이 열리고 지방선거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적폐청산 기운이 잦아든 듯한 느낌”이라며 “국민들은 여전히 촛불 정신을 통한 적폐청산을 여전히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국민기업으로서 한 때 잘나가던 포스코가 지금 현재 어려움을 겪게 된 것은 과거 권력과 적폐들의 준동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적폐를 청산하고 새로운 회장을 선임해야 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포스코 바로세우기 시민연대는 공동성명서에서 “최근 10년 포스코는 철저하게 망가져 국민적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며 “지난 10년 포스코를 거덜 낸 적폐세력들이 다시 또 포스코를 움켜쥐려는 시도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포스코가 10년 동안 정권의 자원외교 비리, 부실투자 등으로 부실부패가 심화했다고 보고 이와 관련 있는 이들이 포스코 새로운 회장을 선출하는 과정에 참여하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차기 포스코 회장의 조건으로 지난 9년 적폐와 무관하며 적폐청산의 신념을 지닐 것과 제2의 창업역량 및 글로벌역량을 갖출 것, 포스코의 제철보국 정통성을 회복시킬 것 등을 꼽았다.

이들은 “위기의 포스코가 제2의 창업을 해야 할 절호의 시기”라며 “이 중차대한 시기에 포스코 관련 임직원들이 개인의 욕심으로 대의를 그르치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