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검찰 성추행조사단 조희진 단장 등 고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4-16 13:47
조회
115
*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바름정의경제연구소 외 시민단체

부실수사·서지현 검사 2차 피해 야기 등 주장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시민단체가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이 서지현 검사 사건을 부실수사하고 있다며 조사단장인 조희진 검사장(서울동부지검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는 16일 서울중앙지검에 조 검사장 등 검찰 관계자들을 직무유기,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조 검사장 등이 검찰조직을 보호하기 위해 피해자의 목소리를 묵살하거나 2차 피해를 야기하고, 동시에 서 검사가 검찰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지 않는다는 허위사실을 언론에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또 서 검사의 진상조사 요구를 묵살한 의혹이 제기된 법무부 검찰과장, 올해 초 페이스북에 서 검사가 '피해자 코스프레'를 한다는 취지의 글을 썼던 서울중앙지검 검사, 가해자인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 등 관련자 7명도 함께 고발했다.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는 지난해 말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 국면 당시 '플랜 다스의 계'라는 이름으로 다스 지분 매입 운동을 벌였던 단체다.

이 단체는 이날 이상돈 전 군인공제회 이사장 등 군인공제회 간부 8명이 채용비리 및 분식회계 혐의 등에 연루됐다고 주장하며 별도로 고발하기도 했다.

방현덕 기자 / bangh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