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장 후보 추천받는 포스코, 고민 빠진 국민연금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5-24 10:19
조회
95
국민연금 "추천 여부 논의", '추천 후보=정부 내정인사' 외압 논란 부담

포스코가 회장 후보 추천을 받기 위해 주요 기관 투자가들에게도 손을 내밀었다.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주주 요구를 반영하기 위한 조치라는 것이 포스코 측 설명이다. 포스코 최대주주인 국민연금도 그 대상에 포함됐다.

다만 후보 추천을 두고 국민연금은 신중한 모습이다. 후보 추천이 자칫 인사 내정 등 공개적인 실력 행사로 비춰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법률 검토 등 다양한 논의를 거쳐 후보 추천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는 권오준 회장의 중도 퇴임 결정에 따라 신임 회장 선정을 위한 수순을 밟아나가고 있다. 회장 선정 기구인 'CEO 승계 카운슬'은 3차 회의까지 진행하며 사내외 후보군 발굴에 나서고 있다.

주요 주주들로부터 후보 추천을 받는 점이 특히 눈에 띈다. 포스코는 최근 자사 지분 0.5% 이상을 보유한 기관 30여곳에 주주 이익을 잘 대변할 수 있는 외부 후보를 추천해달라고 요청했다. 포스코가 주주 추천을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포스코가 이 같은 초유의 결단을 내리자 시장의 이목이 국민연금에 쏠리고 있다. 국민연금은 올 3월말 현재 포스코 지분 10.79%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실제 국민연금은 포스코 측 요청을 받고 현재 내부 논의 절차를 거치고 있다.

다만 실제 후보 추천까지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자칫 외압 논란으로 번질 수 있기 때문이다. 권 회장 중도 퇴임 과정에서도 정치적 외압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권 회장이 직접 '외압은 없었다'고 선을 그었지만 시장에서는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고 있다. 정부가 포스코에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연결고리가 너무 많기 때문이다.

그 중심에 포스코 최대주주 국민연금이 있다. 국민연금은 보건복지부 산하 기관으로 정부 입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의사결정 라인은 보건복지부를 넘어 기획재정부와 국무회의까지 이어진다. 또 보건복지부 장관은 기금 운용 최고 의사 결정기구인 '기금운용위원회' 위원장을 맡는다. 여기에 기획재정부와 농림축산식품부, 산업통상자원부, 국민연금 이사장 등이 당연직 위원으로 참여한다.

국민연금은 '스튜어드십 코드' 가입 논의와 맞물려 포스코 의결권 행사에도 적극적이었다. 지난해 3월, 권 회장 재선임 주총 안건에 대해 사실상 반대 의견인 '중립' 의결권을 행사하기도 했다.

외압 논란이 불거질 수 있다는 점에서 국민연금 역시 포스코 회장 후보 추천에 신중한 모습이다. 국민연금 관계자는 "포스코 측으로부터 후보 추천 요청을 받은 것은 맞다"면서도 "실제 후보를 추천할지 여부에 대해 내부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고 말했다.

원래 주주권 행사 요청이 들어오면 내부 소관부서인 책임투자팀에서 판단을 내린다. 하지만 해당 사안은 이해관계가 복잡해 다양한 부서와 협의를 거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후보 추천이 국민연금의 의결권 행사 범위에 포함되는지 법적 타당성도 따져볼 방침이다.

설사 후보 추천이 가능하다는 법률 자문을 받더라도 넘어야 할 산이 많다. 국민연금 추천 후보가 곧 정부 측 내정 인사로 판단될 수 있기 때문이다. 적법절차에 의한 주주권 행사지만 결과적으로 외압 논란이 확대 재생산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민연금이 각종 리스크 탓에 포스코 회장 후보를 직접 추천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며 "이에 반해 포스코는 국민연금과 확실히 선을 그었다는 명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더벨 / 박창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