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회장 외부후보 증원 '자충수 논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6-15 09:35
조회
99
8명→11명 증원, 헤드헌팅사 추천 '자의적 개입' 여지

포스코가 차기 회장 선출 과정에서 외부 추천 인사 인원을 갑작스럽게 늘리면서 그 배경에 시장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포스코 측은 주주사들의 소극적인 참여 탓에 증원을 결정했다는 입장이지만 추가로 후보를 받은 곳은 주주들이 아닌 헤드헌팅사였다.

이 때문에 공정한 경쟁과 절차적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선택한 외부 후보 추천 프로세스가 오히려 안팎의 인사 개입 등 논란을 불러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포스코는 최근 제6차 CEO승계 카운슬 회의를 개최하고 내·외부 추천 인사들에 대한 심사를 거쳐 총 11명의 후보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회의 과정에서 외부 후보자는 11명에서 6명으로, 내부후보군은 5명으로 압축됐다. 카운슬은 다음 회의에서는 5명 내외의 심층면접 대상자를 확정할 계획이다.

눈길을 끄는 것은 외부 후보 추천 인원수다. 이달 초 열린 4차 승계 카운슬 회의 때까지만 해도 외부 추천 후보자 수는 8명이었다. 하지만 후보군 1차 선별을 앞두고 3명의 새로운 인물이 경쟁에 참여했다.

승계 카운슬은 30여개 주주사 중 1개사만이 후보를 추천함에 따라 외부 후보자 풀(Pool)이 부족하다고 판단, 서치펌에 추가 후보 추천을 요청해 후보군 수를 11명으로 확대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이 같은 자의적인 절차 개입이 회장 선출 과정의 공정성을 저해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적지 않다.

당장 4차 승계 카운슬 회의에서도 주주사들의 후보 추천이 적다는 점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다. 실제 포스코 측은 4차 회의 후 주주사 대부분이 후보를 추천하는 대신 사외이사가 중심이 된 이사회가 최선의 결정을 해달라는 요청을 전해왔다는 점을 직접 밝히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후보 추가 추천 명분이 확실한 주주사들이 아니라 다시금 서치펌에 인물 추천을 요구했다는 점도 논란의 여지가 있다. 주주사와 달리 서치펌은 '거래' 관계에 놓여있는 만큼 특정 경력이나 선호 스펙에 대한 상호 논의가 가능하다.

무엇보다 이렇게 개입 여지가 높다는 점은 결국 '정권 연계설'과 '낙하선 논란'이 불거지는 빈틈이 될 가능성이 높다. 3명의 추가 후보 가운데 1명이 최종 포스코 후보로 선출되더라도 추후 검증 과정에서 이 사실이 밝혀질 경우, 상당한 부담을 떠안고 경영 일선에 나설 수 밖에 없다.

이 같은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결국 절차적 투명성이 담보돼야 한다. 하지만 포스코는 3명의 추가 후보와 최종 선출된 11명의 후보군에 대해 철저히 '비공개' 원칙을 따르고 있다. 후보 노출에 따른 개인적 부담과 대외 외풍 논란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조치로 보이지만, 오히려 회장 선출 공정성에 대한 의혹만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포스코 승계 카운슬 존재 이유가 회장 선출 과정의 투명성을 담보하기 위해서인데 운영 취지와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며 "예외 사안들이 많다는 점 자체가 절차적 투명성과는 거리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포스코 CEO 승계 카운슬은 5명의 사외이사로 구성돼 있다. 논의 과정을 거쳐 카운슬이 5명의 최종 후보군을 선발하면, 다시 카운슬 참여 이사를 포함해 총 7명의 사외이사가 'CEO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서 최종 회장을 뽑는다. 포스코 회장 후보군 선정과 최종 임명이 온전히 사외이사들의 합의를 통해 결정되는 구조다.

더벨 / 박창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