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부실 은행 살리려 국민 돈 86조 지원…IMF이후 공적자금 투입규모 168조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5-17 11:15
조회
112
1997년 IMF 구제금융 사태 이후 은행 등 부실한 민간 금융사를 살리기 위해 투입된 공적자금이 168조7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만 경영 등에 따른 금융사의 부실 책임을 국민 1인당 300만원 이상 떠안은 셈이다.

13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정부, 한국은행, 예금보험공사, 자산관리공사가 금융기관에 투입한 공적자금은 168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금융권역별 투입된 공적자금 규모는 은행이 86조9000억원, 종금 22조8000억원, 증권투신 21조9000억원, 보험 21조2000억원, 저축은행 8조5000억원, 신협 5조원, 기타 해외금융기관 2조4000억원이다.

투입된 자금 중 지난해 말까지 회수된 공적자금은 115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회수율은 68.5%다.

김태구 기자 ktae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