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황교안, 최순실 은닉재산 보호 위해 특검 연장 반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2-13 14:27
조회
155
"최순실 재산 지키는 것...마지막 임무라 여겼을 것"
"황교안의 법무부 장관·국무총리 뒷배가 최순실이면 퍼즐 풀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황교안은 박근혜를 위해서가 아니라 최순실의 은닉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특검 연장을 반대했다고 본다"며 황 전 국무총리가 국정농단 주범인 최순실 씨를 끝까지 엄호했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최순실 은닉재산 수사를 원했던 박영수 특검은 황교안 대행에게 특검 연장을 요청했다"며 "특검이 연장되면 최순실의 은닉재산이 드러날 것이 뻔했기 때문에 황교안은 특검 연장을 반대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어 "결국 국정농단의 본질인 최순실의 은닉재산은 전혀 밝혀내지 못한 채 박영수 특검은 고별사에서 '최순실의 은닉재산은 찾지 못했다'라며 아쉬워했다"며 "그러면 황교안은 왜 최순실의 은닉재산을 지키기 위해 특검 연장을 반대했을까"라고 반문했다.

안 의원은 아울러 "황교안의 법무부 장관과 국무총리 뒷배가 최순실이라면 퍼즐이 풀린다. 자신을 출세시킨 최순실의 재산을 지키는 것이 황교안 대행으로서 마지막 임무라 여겼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안 의원은 그러면서 "응답하라 황교안! 황교안의 부활은 반동의 역사로 보는 관점과 반의반 밖에 드러나지 않은 국정농단의 진실을 밝히는 반전의 역사로 보는 관점 두 가지로 볼 수 있다"며 "반동과 반전? 두고 볼 일"이라고 경계했다.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giveit90@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