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성명] “POSCO 호”, 구멍난 배를 수리도 하지 않고 출항하겠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1-07 10:18
조회
68
구멍난 배를 수리도 하지 않고 출항하겠다는 “POSCO 호”
'어제의 범죄를 벌하지 않는 것, 그것은 내일의 범죄에 용기를 주는 것과 똑같은 어리석은 짓이다"(알베르 까뮈)

MB정부 영포라인이 뽑은 정준양 회장부터 권오준 회장, 최순실의 최정우 회장에 이르기까지 지난 10년 정부에서 초래된 포스코의 급속한 부실화와 비리에 대한 책임은 그 누구도 진 적이 없다.

참여연대, 민변, 한국석유공사노조,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등 시민단체들이 국회에서 전개한 지난 5월과 10월 두차례의 토론회를 보면, 3개 공기업을 통한 MB 해외 자원외교의 부실은 44조원이 투입되어 22조원이 손실로 나타나면서 한국광물공사를 무너뜨리고, 한국석유공사를 휘청거리게 하였으며, 한국가스공사까지도 어렵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민영화된 국민기업 포스코까지 차입금 증가 29조원, 사내유보이익 20조원 등 총 49조원을 동원하여 그동안 무분별한 해외 부실투자와 부실 인수합병 등으로 10% 이상의 당기순이익율을 가진 세계 초우량기업 포스코를 급기야 마이너스(-) 적자 당기순이익율까지 떨어뜨리는 등 거의 초토화시켜 버렸다.

여기에 국민연금, 수출입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 등 MB 해외 부실자원외교 투자에 연계된 연기금과 금융기관들까지 합치면 그 손실 규모는 더욱 늘어날 것이 분명하다.

포스코 과거 정부10년의 급속한 부실은 결국 국민의 노후화를 위해 쌓아 둔 국민연금에까지 영향을 미쳐서 이번 국회 국감에서는 보건복지위 신동근 의원으로부터 포스코 부실화로 인한 국민연금의 평가손실 규모가 2조원~3조원에 달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또한 정무위 추혜선 의원은 포스코와 계열사들의 해외 자원개발 투자와 관련한 페이퍼컴퍼니 등의 부실 회계 의혹을 제기하며 금감원의 감리를 요구하였으며, 금감원은 감리에 착수하겠다고 하였다.

이미 시민단체들이 포스코 관련 의혹들에 대하여 검찰에 수사를 요구하며 고소 고발한 사안도 수십개에 이르고 있다.

포스코는 전 국민들이 모두 지켜보는 의혹의 한가운데에 있는 것이다.

지금 시민단체들과 여야 의원들 그리고 국민들은 국민기업 포스코의 지난 10년간 부실화에 대한 정확한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으며, 잘못된 부분을 고친 후에 다시 앞으로 건실히 나아가기를 기대하면서 포스코를 지켜보고 있다.

다시 말하면, 포스코는 지금 조선소에서 긴급히 수리를 해야 할 구멍난 배라는 것이다.

하지만, 포스코는 이러한 시민단체와 여야 의원들 그리고 국민들의 요구를 무시하는 것인지, 아니면 아예 포스코 자체의 문제를 인지도 못하는 것인지, 구멍난 배를 수리도 하지 않은 채 나몰라라 항해를 하겠다고만 선언하고 있다.

오늘 11월 5일 오후 4시를 기해 포스코 최정우 회장은 취임 100일을 맞아 포스코 100대 개혁과제를 발표하였다.

2030년 100조 매출, 영업익 13조, 포츈 존경받는 기업 철강분야1위, 포브스 기업가치 130위 등등 희망적인 목표를 제시하면서, 비즈니스분야, 사회와 공동발전, 기업문화 및 제도 등 총 3개 부문에서 100대 개혁과제를 이행하겠다며 전 임원이 5대 경영개혁 실천 다짐문에 서명까지 하였다.

하지만, 역시나 오늘 발표된 100대 개혁과제 어디에도 과거 포스코 부실화에 대한 책임 규명과 재발 방지, 개선 방안 등의 조처는 보이지 않는다.

이는 깜깜이 담합 의혹이 짙은 그동안의 포스코 승계카운슬 절차로 보았을 때 이미 예견된 것으로, 지난 10년 부실과 비리에 대하여 책임질 자가 자신들을 보호해 줄 하수인을 회장으로 추천하고 선임해 두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다.

포스코의 발전을 바라지 않을 사람이 대한민국에 그 누가 있을까?

하지만, 과거 포스코 부실과 비리에 대하여 제대로 진상규명도 없이, 그 누구 한사람의 책임지는 자도 없이 아무 잘못도 없었듯이 도망칠 수는 없다. 더욱이 구멍난 배를 제대로 수리도 하지 않고 출항을 할 수는 없는 것이다.

'어제의 범죄를 벌하지 않는 것, 그것은 내일의 범죄에 용기를 주는 것과 뚝같은 어리석은 짓이다"(알베르 까뮈)

오늘 시민단체들, 여야 의원들 그리고 국민들의 뜻을 포스코에 분명히 다시 전한다.

포스코는 지난 정부 10년간 해외투자 부실과 비리에 대하여 반드시 진상규명을 해야 할 것이며,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조속히 “포스코 적폐청산 T/F”를 구성하고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설 것을 요구한다.

2018년 11월 5일

포스코바로세우기시민연대,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외 시민단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