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부자, 美국세청도 소환 명령… "탈세·돈세탁 의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0-22 09:11
조회
42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미국 국세청의 이명박 전 대통령 부자 소환 사실을 단독으로 보도했다.

21일 저녁 방송된 스트레이트는 “10월 17일(현지시간) 미국 연방국세청(IRS)가 이명박 전 대통령과 이시형씨 부자에게 소환 명령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IRS는 이 전 대통령을 다스 실소유주로 보고 불법거래, 돈세탁 의혹 등을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 재판 1심 판결에서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인정된 다스는 미국 현지에도 법인을 두고 있다. 실제 앨러배마 몽고메리에 있는 다스 회사에 이 전 대통령이 방문한 적이 있다는 현지 교민들의 증언도 있다. 이 때문에 이 전 대통령 재직 시절에는 다스가 “대통령 회사”라는 소문이 파다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스트레이트에 따르면 IRS는 다스의 미국 내 불법행위 대한 해명을 듣기 위해 MB 부자에 대해 소환명령을 내렸다. 이 전 대통령 아들 이시형씨는 다스의 해외 법인 여러 곳의 대표를 맡고 있고, 다스가 미국에 설립한 법인 ‘다스노스아메리카’의 이사도 맡고 있다.

미국 국세청 범죄수사국은 “다스 미국법인이 탈세, 돈 세탁 창구가 됐다”고 보고 수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다스가 거액을 대출 받은 후 3개월 만에 불분명한 출처의 자금으로 상환을 하는 등 돈세탁으로 의심되는 상황이 적발됐다는 것이다.

국내에서 참여연대 역시 미국 법인에서 다스 본사에 입금되는 과정을 보면 세금 탈루가 의심된다며 검찰에 자료를 제출한 바 있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