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새 포스코' 위해 임원 물갈이 인사할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8-16 09:42
조회
205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 회장이 강력한 인사 쇄신을 단행할 수도 있다.

15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최 회장이 올해 11월 포스코 경영 개혁과제를 발표하는 것을 계기로 대규모 인적 청산 작업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 회장을 선출하는 과정에서 정치권, 시민단체 등에서 적폐 청산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기 때문이다.

임원인사는 최 회장이 경영 쇄신 의지를 가장 강력하게 드러낼 수 있는 수단으로 꼽힌다.
권오준 전 회장과 거리를 두고 포스코의 경영 쇄신을 이뤄낼 수 있다는 의지를 분명하게 보여줄 수 있어서다.

최 회장은 올해 4월 포스코 회장 후보에 오른 뒤부터 지금까지 '포피아(포스코+마피아)' 논란에 시달려왔다. 여당 원내대표로부터 “권 전 회장의 비리를 덮어줄 수 있는 사람”이라는 말도 들었다.

이런 논란을 그대로 둔다면 향후 최정우 회장체제의 뿌리부터 정당성을 의심받을 수 있는 만큼 대규모 인사 쇄신을 통해 진정성을 보여주려고 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평생을 포스코에 몸담아 온 최 회장이 오랜 세월 동고동락해온 선후배 동료를 향해 인적 청산이란 칼을 휘두르는 게 쉽지 않은 것도 사실이다.

이 때문에 최 회장이 러브레터를 통해 포스코를 향한 국민 의견을 받고 임원들로부터 경영 개선 과제를 접수하는 것은 대규모 인적 쇄신을 위한 명분을 세우는 작업일 수 있다.

최 회장은 러브레터로 접수된 국민 의견과 임원 의견을 종합해 취임 100일경 개혁 과제를 발표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최 회장은 취임하기도 전인 7월12일부터 포스코와 그룹사 홈페이지에 러브레터 카테고리를 만들어 국민들의 의견을 9월 말까지 접수받고 있다.

또 7일에는 포스코와 그룹사의 실장 및 법인장급 이상 임원들에게 메일을 보내 “포스코의 변화와 개혁은 임원들부터 앞장서야 한다”며 개선해야 할 점을 제시하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특히 최 회장은 임원들에게 'With 포스코(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관점에서 개선해야 할 사항을 제시하라고 요청했다. With 포스코는 최 회장이 7월27일 취임하면서 내놓은 새 비전이다.

최 회장이 받고 있는 러브레터에는 포스코 내부 인사를 향한 각종 제보가 담겨 있을 가능성이 크다. 이를 바탕으로 ‘포스코가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만들겠다’는 명분을 내세우면서 임원들로부터 경영 개선 의견을 받아 인적 쇄신의 방향과 속도를 세부적으로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정민우 전 포스코 대외협력실팀장 겸 포스코바로세우기 시민연대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러브레터에 어떤 의견을 접수해야 할지 고민이라는 글을 올리며 포스코 경영 쇄신을 요구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최 회장이 올해 정기 임원인사에서 ‘물갈이’를 진행할 가능성도 떠오른다.

최 회장이 취임 100일차를 맞는 시점은 올해 11월 정도다. 포스코그룹은 해마다 연말과 연초에 정기 임원인사 작업에 착수해왔다. 개혁 과제를 발표하고 여기에 맞는 인물 중심으로 새로 경영진을 꾸린다면 인적 쇄신에 따르는 합리적 명분이 만들어진다.

실제로 최 회장은 벌써부터 권오준 전 회장체제와 거리를 두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최 회장은 취임 직후 소폭의 인사를 진행해 철강1부문과 2부문을 통합해 장인화 대표이사 사장을 통합철강부문장으로 선임하고 권오준 전 회장 체제에서 ‘2인자’라고 불렸던 오인환 대표이사 사장은 인재창조원장만 맡도록 했다. 그러면서 오 사장과 장 사장의 임기가 내년 3월까지라는 점은 변함이 없다고 묫박았다.

오 사장이 이전까지 철강1부문장을 맡고 있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최 회장이 당분간 장 사장과 합을 맞춰 포스코 경영을 이끌어가되 권오준 전 회장체제와 거리를 두려는 의도로 이번 인사를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

최 회장이 새로 진행하는 2019년도 정기 임원인사에서는 ‘비서울대학교 출신’이 약진할 수 있다고 업계는 바라본다.

그동안 포스코는 서울대학교 금속공학과출신이 고위층에 대거 포진돼 권력을 주고받았다는 의혹을 받아왔는데 최 회장이 비서울대출신이자 비엔지니어 출신 회장으로서 포피아 논란을 피해갔던 것과 같은 맥락에서다.

최 회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임원들의 임기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보장되어 있다”며 “연말에 대대적 인사가 이뤄진다고 밝히면 모든 임원들이 일을 못할 게 아니냐”고 대규모 임원인사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