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국세청, 포스코건설 조세포탈혐의 검찰 고발...세금 500억 추징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7-30 10:48
조회
168
[단독] 국세청, 포스코건설 조세포탈혐의 검찰 고발...세금 500억 추징

이명박 정부와의 유착, 스위스 비밀계좌 운용 등 각종 의혹의 중심에 섰던 포스코건설이 최근 국세청 세무조사를 통해 거액의 세금을 추징받고 조세포탈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제9대 포스코 회장에 취임한 최정우 회장에게는 포스코건설 검찰 고발과 현재 진행되고 있는 포스코에 대한 국세청 세무조사가 시험 무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30일 사정기관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달 초 포스코건설과 포스코엔지니어링에 대한 심층(특별)세무조사를 종결하고, 그 결과에 따른 법인세와 소득세 등 약 500억원 이상을 추징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사기나 기타 부정한 행위로 세금 수 십억원을 포탈한 정황을 포착하고, 이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 조치했다. 관련 사건은 통상 조세사건을 다루는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가 아닌 특수3부에 배당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앞서 국세청은 2월 6일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요원 100 여명을 인천 송도에 소재한 포스코건설 사옥에 사전예고 없이 투입했다. 이 조사는 당초 5월 26일까지 일정으로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스위스에 소재한 포스코건설 계좌 정보와 해외 거래 내역 등을 확보하는데 다소 시간이 지체됨에 따라 조사는 일정보다 1개월 더 연장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국세청은 포스코건설에 대한 세무조사 직후 스위스 세무당국에 포스코건설이 개설한 계좌 정보 내역을 요청, 확보한 후 이를 면밀히 분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한국과 스위스 국세청이 2012년 7월 한-스위스 조세조약을 체결된 뒤 같은 해 12월 조세정보 교환 MOU를 체결했기 때문에 가능한 것으로 풀이된다.

포스코건설 측은 검찰 고발 여부를 인지하고 있는 곳으로 파악됐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최근 조세포탈혐의로 검찰 고발장이 접수됐다는 내용을 접했다”며 “자세한 내용은 알 수 없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한편 국세청은 포스코건설 외에도 6월 중순에는 포스코를 상대로 한 정기세무조사에 착수했다. 포스코 세무조사는 지난 2013년에 이어 약 5년 만에 진행되는 것이다.

김면수, 구성헌 기자 tearand76@e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