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보] MB자원외교 검찰 수사 전방위로 확대될 듯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5-30 09:40
조회
201
*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는 "MB 자원외교 진상규명 국민모임"에 함께 참여하고 있습니다.
('보도 및 영상'에서 보다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세요)

산업부, 29일 해외자원개발 관련 검찰에 수사 의뢰
당시 산업부 관계자 줄줄이 소환 전망...강남훈 에너지공단 이사장 돌연 사임

산업통상자원부가 이명박 정부의 해외자원개발사업과 관련해 29일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검찰 수사가 전방위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명박 정부의 해외자원개발 사업은 이미 박근혜 정부 때 국정조사와 감사원 감사, 검찰조사를 받았다. 하지만 강영원 전 석유공사 사장과 김신종 전 광물자원공사 사장 등이 1·2심에서 모두 무죄를 선고받으면서 수면 위로 가라앉는 듯 했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산업부가 ‘해외자원개발 혁신 TF’를 구성해 해외자원개발 실태를 파악하는 과정에서 석유공사가 추진한 하베스트 사업과 광물자원공사가 추진한 볼레오 사업의 경우 총체적인 부실이 확인됐다. 또 이 사업들이 단순히 공기업의 투자실패가 아니라 산업부와 BH 등 윗선이 개입한 정황을 일부 포착했다.


이에 따라 산업부는 캐나다 하베스트 유전인수를 비롯해 웨스트컷뱅크, 멕시코 볼레오 동광 사업 등에 대해 추가 조사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해 검찰 수사를 의뢰했다.

지난 정부에서는 광물자원공사와 석유공사의 경영악화 원인을 공기업 직원들의 일탈이나 경영자 한 두 사람의 책임으로 몰고 가는 분위기였지만, 이번에는 다를 것이라는 게 업계의 전망이다.

김병수 석유공사 노조위원장은 최근 MB정부 자원외교비리 진상규명 토론회에서 “MB자원외교 비리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석유공사의 하베스트 인수비리부터 그 실체와 책임이 밝혀져야 한다”며 “강영원 석유공사 사장은 당시 이병철 산업부 자원개발총괄과장이 호출해 최경환 장관을 면담했고, 면담 당시에는 김영학 2차관도 배석한 만큼 이들에 대한 조사도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때문에 당시 자원개발 관련 업무를 담당했던 산업부 과장과 실·국장, 차관은 물론, 최경환 장관과 청와대 경제수석실 관계자 등도 줄줄이 소환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산업부 내에서도 수십조의 혈세가 증발하는 동안 뒷짐 지고 방조했던 산업부나 그 윗선에서 누군가 책임져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한편 MB정부에서 자원개발정책관과 대통령실 지식경제비서관 등을 지낸 강남훈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은 5월 30일 이임식을 갖고 돌연 물러났다. 일각에서는 검찰 수사를 앞두고 부담을 느낀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